비행기를 한번더 타고서야 아테네에 도착했습니다.
아테네공항은 인천이나 두바이에 비하면 매우 작습니다.
와이파이 같은거 없습니다. ㅎㅎ


입국심사도 간단하게 했던 것 같습니다.


나와서 우측맨끝 게이트로 나오면 아테네시내로 들어가는 버스티켓판매소가 있습니다.
1일권으로 끊으시면 됩니다. X95번을 타면 시내로 바로 들어왔던것같네요. 신타그마광장이 거의 핵심중심가입니다.
대부분의 호텔이 신타그마광장 주변에 모여있어요. X95번타면 공항<->신타그마광장 으로 가실 수 있습니다.
지하철로도 이동이 가능하나, 저희는 버스를 탔습니다. 아테네의 풍경을 보기위하여^^;;







우리가 묶었던 호텔은 신타그마광장과는 거리가 좀 있습니다.
도보로 가능한 거리이지만, 택시를 타심을 추천합니다.. 저희는.. 도보로.
도시가 넓지 않기 떄문에 어느곳에 묶어도 이동하기는 어렵지 않으나, 공항버스 타기 쉽고, 상점들과 카페들이 많은 신타그마광장 주변 을 추천합니다.

별이 5개이긴 하나, 대한민국의 5성급호텔만큼 좋지는 않습니다. ^^;;

방에서 바라본 view입니다. 저희방은 view가 좋지는 않았네요.

호텔 1층에는 수영장이 있습니다.
4월이라 그런지 이용객은 없었습니다.

야간에 바라본 수영장.

조식입니다.
조식은 1층에서 드실 수 있으며, 음식종류는 많지 않으나
옛성에 온 것 같은 기분입니다.

 

 

 



산토리니 이동을 위해 배는 가득히!


신고
Posted by aey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미레이트 항공 A380을 탔습니다.
정말 탈만합니다. 좌석이 넓은데다 저희 자리가 일단 블럭 맨뒷자리라 편하게 왔습니다. 
10시간정도 비행을 한거 같은데, A380이라면 10시간 가뿐히 갑니다.
 
밤 11시 55분 출발
비행기가 참.. 큽니다.


기내식도 맛있습니다.
국적기가 아니기 때문에, 비빔밥 등 한국식은 아니였지만, 맛은 괜찮습니다.
맥주까지 만족하며 먹었습니다.




드디어 두바이공항 도착. 도착시간이 새벽 4시 30분이였음에도 사람들 바글바글합니다.
사람들이 제일붐비는 명동의 주말저녁 같다고 해야하나..
수색대를 통과해야합니다. 신발도 벗었습니다.





경유터미널에는 면세 브랜드가 많지는 않습니다.
술, 화장품, 과자 등 기본적인 것은 물론 많습니다.
전자제품도 팝니다. 핸드폰, 게임기 등등등 매장이 크더라구요. 금을 파는곳도 있습니다.



두바이 관련 서적 뿐 아니라 두바이의 전통기념품들도 많이 팔았습니다.
낙타모양의 냉장고 장식품 하나 구입했습니다. 낙타가 유명하니까요 ㅎ




스타벅스를 비롯 커피전문점 및 맥도널드가 크게 있습니다.
저희는 비행기에서 기내식을 그렇게 먹고, 맥도널드 햄버거도 먹었습니다. 움하하.
아랍돈이 없었던 관계로 유로로 계산했습니다. 유로도 잘 받아줍니다.

신고
Posted by aey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혼여행으로 휴양을 많이 선택하지만, 휴양에 큰 흥미가 없는 관계로 관광+휴양을 적절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을 선택하였습니다.
직항이 없는 관계로 두바이를 거쳐 힘들게 갔지만, 두바이공항 자체가 거의 경유전문이라!!

* 개요

* 기간 : 2010. 04. 10 ~ 16 (4박 7일)
* 비행기 : 에미레이트항공 (두바이경유)
* 호텔 : 아테네 - 로얄올림픽 ROYAL OLYMPIC
(1박),  산토리니 - 카티키스 KATIKIES (3박)
* 여행사를 통한 에어텔 예약 (그리스전문여행사를 추천.. 저희가 간 곳은 허니문전문이라 후회를 했었네요.)


* 세부일정


#1. 비행기에서 하룻밤을.. 두바이공항 ->보러가기
#2. 아테네도착, 로얄올림픽(ROYAL OLYMPIC) 호텔
#3. 아테네관광
#4. 산토리니도착, 이아마을, 일몰
#5. 피라마을

#6. 카마리해변
#7. 산토리니출발, 아테네공항, 두바이공항



신고
Posted by aey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